개인전 소개 - 서울신문
작성자 관리자 조회수 93 건
홈페이지 작성일 2015.11.11. 17:37:58
첨부파일  

색에 담은 선 삶을 닮은 손

‘선 유화’로 화업 50년 기념전 여는 화가 오천룡

  
<iframe name="fb_xdm_frame_http" tabindex="-1" title="Facebook Cross Domain Communication Frame" id="fb_xdm_frame_http" aria-hidden="true" src="http://static.ak.facebook.com/connect/xd_arbiter/wjDNIDNrTQG.js?version=41#channel=f323c7e3266063a&origin=http%3A%2F%2Fwww.seoul.co.kr" frameborder="0" scrolling="no" allowfullscreen="true" style="border: currentColor; border-image: none" allowtransparency="true"><iframe><iframe name="fb_xdm_frame_https" tabindex="-1" title="Facebook Cross Domain Communication Frame" id="fb_xdm_frame_https" aria-hidden="true" src="https://s-static.ak.facebook.com/connect/xd_arbiter/wjDNIDNrTQG.js?version=41#channel=f323c7e3266063a&origin=http%3A%2F%2Fwww.seoul.co.kr" frameborder="0" scrolling="no" allowfullscreen="true" style="border: currentColor; border-image: none" allowtransparency="true"><iframe>



깊은 숲 같은 초록, 밤하늘 같은 보라…. 짙고 선명한 바탕색에 도드라진 선들은 간결하지만 힘이 넘친다. 마티스의 작품에서 본 듯한 악기를 연주하는 여인, 꽃을 든 여인의 초상, 춤을 추는 무희의 모습을 담은 화가 오천룡(73)의 그림을 보다 보면 선과 손에 자연스럽게 눈길이 간다. 



●“형태·색의 본질 찾아 끊임없이 변화 추구”

경남 창원의 세솜갤러리에서 ‘선(線) 유화’ 작품과 함께 화가 경력 50년 기념전을 하고 있는 재불 화가 오천룡은 “선은 50여년간 형태와 색의 본질을 찾아 끊임없이 변화를 추구해 온 결과”라며 “선을 위주로 그림을 하면서 다양한 손의 표정에 자연스레 집중하게 됐다”고 말했다. 

“사람은 손에 자신의 흔적을 남깁니다. 손을 보면 그 사람의 삶을 알 수 있어요.”

▲ 오천룡 화가

그의 그림이 손에서 출발하는 이유다. 그는 선명한 색으로 바탕을 칠한 뒤 짙은 색 혹은 흰색의 두꺼운 선으로 드로잉을 한다. 그 위에 금을 그어 홈을 판 뒤 어두운 색이나 검은색을 입힌다. 이때 17세기 베네치아의 화가들이 사용했던 반짝이는 안료를 사용하기 때문에 윤곽이 더욱 또렷해 보인다. 

서울대 미대를 졸업하고 추상화가로 화단에 데뷔한 그가 프랑스로 건너간 것은 서른 살 때인 1971년. 프랑스의 아름다운 풍경을 그리고 싶은 마음에 구상으로 회귀했던 그는 낙엽의 다채로운 색에 집중하는 시기를 거쳐 지금의 선에 집중하게 된다. 70대 중반을 맞은 그의 작품은 나이가 무색할 정도로 자유롭고 에너지가 넘친다. 선의 힘과 색의 힘이 조화를 이룬 작업을 할 수 있는 비결을 묻자 “걷기와 고전음악”이라고 답했다.

“일주일에 한 번은 프랑스에서 랑도네라고 하는 걷기에 참여합니다. 7~8시간 정도를 자연 속에서 걷다 보면 머릿속에 있던 모든 고정관념이나 잡념이 사라지고 원초적인 상태가 될 수 있어요. 모든 것을 털어버리고 마치 원시인 같은 상태로 돌아간 뒤에 붓을 잡습니다. 작품을 하는 동안 늘 음악과 함께합니다.”

●젊은 작가들에 전시 데뷔 기회도 제공

<iframe width="250" height="250" src="http://wwwads.seoul.co.kr/RealMedia/ads/adstream_sx.ads/seoul/news@x13" frameborder="0" marginwidth="0" marginheight="0" noresize="" scrolling="No">&amp;amp;lt;!-- --&amp;amp;gt;<iframe>
오 화백은 정헌메세나 회장이라는 직함도 갖고 있다. 정헌메세나는 친구인 동일방직 대표 서민석 회장과 뜻을 모아 만든 예술 지원 재단이다. 2004년부터 유럽 각국에서 활동하고 있는 만 35세 미만 한국 청년 작가들과 프랑스 내에서 활동하는 35세 미만 프랑스 청년 작가를 대상으로 매년 한 명씩 선발해 작가상을 수여하고 전시회를 열어 주고 있다. 그는 “예술가와 세상을 이어 주는 다리 역할이 필요하다는 생각으로 젊고 유능한 작가들에게 전시 데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며 “벌써 10년이라는 세월이 흘러 수상자들이 작가로 성장해 가는 것을 볼 때 큰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전시는 11월 27일까지. 

글 사진 함혜리 선임기자 

Total : 315개 (page : 1/21)
No. 제목 작성자 첨부 작성일 조회
공지 오천룡 그림이야기 읽기 오천룡 2012.01.06 7915
314 개인전 소개 - 경남 도민일보 관리자 2015.11.13 2507
313 Ô 선 (線) 관리자 2015.11.13 5511
312 개인전 소개 - 연합뉴스 관리자 2015.11.12 98
현재글 개인전 소개 - 서울신문 관리자 2015.11.11 94
310 개인전 소개 - 문화일보 관리자 2015.11.11 5211
309 개인전 소개 - 경남신문 관리자 2015.11.11 5486
308 오천룡 개인전 개최 관리자 2015.11.11 5883
307 김원 고희(古稀) 김원 첨부파일 2012.03.17 6535
306   답글 [답변]노익장 고희(古稀) 축하하네. 오천룡 2012.03.21 6574
305 신년축하합니다. 김원 첨부파일 2012.01.30 6630
304   답글 [답변]신년에 이 사진으로 돌아갈 수 있을까? 오천룡 첨부파일 2012.02.07 6626
303    답글 [답변]신년에 이 사진으로 돌아갈 수 있을까? 김원 첨부파일 2012.02.14 6645
302 홈피 방분 김수길 2011.12.16 6621
301   답글 [답변]반갑네! 오천룡 2011.12.18 6461
처음 페이지 이전 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 페이지 마지막 페이지